반려견 이름 부르기 훈련

도그마루
조회수 5166


누군가에게 이름을 지어준다는 것은 

그만큼 상대를 특별하게 여긴다는 의미인데요.

반려인이 반려견에게 이름을 지어주는 것 역시 반려견을 가족으로 여기는 마음에서 비롯된

반려인의 사랑스러운 행동입니다.


반려견의 이름을 부르는 일은

이처럼 감정적인 교류를 위해서만이 아니라 실생활에서도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가령 위급한 상황에 대피하려고 할 때, 반려견이 걷다가 갑자기 차도쪽으로 뛰어들려고 할 때 등

위험한 상황에서 이름을 불러 사고를 막을 수 있는데요.


반려견의 이름, 어떻게 지어야 할까요?



반려견 이름을 만들 때에 기억을 해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평생 불러줘야 할 이름인 만큼 이름을 정하는데 신중할 수밖에 없죠.

더군다나 반려견의 이름은 반려견과 소통하기 위한 열쇠와도 같습니다.

반려인이 이름을 부르고, 반려견이 이름에 반응하는 것이 강아지와 사람 간 소통의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반려견 이름을 정할 때에는 반려견이 이름을 듣고 

쉽고 빠르게 받아들여 반응할 수 있게 이름이 길지 않아야 합니다.

또 일상 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사물, 생명체 등과 구분을 할 수 있어야 하기에 

2음절이 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이름을 정하고 아이에게 아무리 마음을 담아 이름을 지어주고 부른다고 해서

반려견이 그 이름을 처음부터 그대로 자신의 것이라고 여기고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우리는 소리를 조합하여 언어로 인식을 하지만

반려견에게는 그저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이름을 부를 때 그것이 자신을 부르는 소리라는 사실을 

반려견에게 알려주는 교육이 필요한데요.



우선 이름을 부를 때에는 한번만 부르고 반려인 쪽을 주목해서 

무언가 행동을 지시하거나 식사를 줄 때 등 꼭 필요한 때만 불러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하게 해주어야 합니다.

만일 아무 이유 없이 반려견의 이름을 수차례 부르면

반려견은 부를 때마다 돌아보다가 아무런 일도 벌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 후로

'어차피 별 일 없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여

그 다음부터는 이름을 불러도 돌아보지 않는 행동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이름을 부른 뒤 반려견이 반려인을 향해 돌아봤다면

칭찬과 함께 간식을 주어 좋은 기억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름을 불렀는데 반응을 하지 않는 반려견이라면

혹시 반려견을 야단칠 때 이름을 부르면서 혼낸 기억이 있다 확인을 해야 합니다.

혼낼 때는 이름을 불러주는 걸 피해야 합니다.

이름을 부른 뒤 곧바로 혼을 낸다면 이는 반려견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기 어렵기 때문인데요.


이름을 불러도 아이가 반응을 하지 않는다면

반려견에게 이름이 나쁜 기억으로 남아있다는 뜻일 수 있으니

이름을 바꾸어 다른 이름으로 불러줄지 여부를 고민해보아야 합니다.


이러한 이유가 아니라면 반려견이 어떤 상태에 있었을 때 이름을 불렀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반려견이 다른 일에 열중하고 있을 때에는 반려견 훈련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반려견에게도 우선순위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럴 때는 굳이 반려견을 불러서 반려인 앞으로 억지로 오게 하기보다는

잠시 기다린 다음에 반려견을 불러주세요.

이때 재미있는 놀이나 맛있는 간식 등 더 좋은 보상이 기다리고 있다는 걸 보여주면서 말이죠.

그렇다면 반려견이 이름을 부를 때 기대를 하며 반려인에게 다가올 수 있을 것입니다.


<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o0AhIMPaBqI 모찌모찌 mochi 유튜브 >



6 0

24시간 전화


24시간 카톡


24시간 톡톡


지점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