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엎드려훈련, 어렵지 않아요

도그마루
조회수 3505


‘앉아’를 배웠다면 그다음은 ‘엎드려’를 배웁니다. 

강아지에게 "엎드려"는 어쩌면 가장 어려운 명령일 수 있지만

의외로 가르치는 방법은 쉽습니다.


모든 훈련은 빠르게, 급하게가 아닌 천천히 눈높이를 맞춰 교육해주는 것이 좋은데요.

'엎드려'는 강아지가 집이나 밖의 바닥에서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기를 원할 때 자주 쓰이는 방법입니다. 



우선 "앉아" 자세를 취하게 합니다.

강제로가 아닌 평상시처럼 편하게 대해주시는게 중요합니다.

‘앉아’를 배운 강아지는 주인이 간식을 쥐고 있으면 바로 앉을 수 있습니다. 

이때 간식을 쥔 손을 머리 위가 아닌 바닥으로 옮겨줍니다. 


강아지가 바닥으로 내려간 간식의 냄새를 맡기 위해 손을 따라 앞다리를 펴고 바닥에 엎드리면 

주인이 "엎드려"라는 구령을 하면서 간식을 주세요.

처음에는 음식물을 넣어줄 때만 하게 되지만 점차 구령을 알게 되면 "엎드려"라는 말로도 자세를 취하게 됩니다.

자세가 잘 취해지지 않는다면 목걸이를 붙잡고 바닥으로 내리면서 엎드려 자세를 만들어줍니다.


강아지 가장 좋아하는 간식을 손에 집어 코끝에 닿을 듯 말 듯 가져다줍니다.

이 때, 간식을 주지 않고 거리 조정을 잘하여 향기를  맡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상태로 천천히 손을 바닥에 수직으로 내려놓습니다.

그러면 강아지 코가 간식 냄새를 맡고 속도에 맞추어 아래로 내려오고, 그 때 강아지의 가슴이 바닥에 붙기 때문에 

고개를 따라 숙이기 시작하면 "엎드려"라고 말해주는 방법도 있습니다.



엎드린 자세는 강아지들에게는 복종의 의미를 뜻하기 때문에

 지배성향이 강한 녀석들은 절대 엎드리려고 하지 않고 심지어는 주인에게 으르렁거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개들에게 가장 편한 기다리는 자세가 될 수 있고 

주인의 입지를 확실히 세워줄 수 있는 중요한 복종 명령어입니다


일반적인 반려견 교육은 짧게 자주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반려견들의 집중력이 그렇게 높지 않기 때문이죠.

 다른 교육도 마찬가지로 엎드려 교육 역시 이와 같이 진행해주되 한가지 더 기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장소를 자주 바꿔가면서 진행한다는 점입니다. 

반려견이 집에서 ‘엎드려’를 잘 한다면 공원과 같이 다른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곳에서도 시도해 보세요. 


이 교육까지 성공한다면 반려견은 다소 산만하거나 

사람이 많은 곳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세를 유지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람도 그렇듯 한 번에 성공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반복적인 훈련이 가장 중요하며, 강요하지는 말고 꾸준히 칭찬해주며 훈련해주세요


<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EoWWY-3OE-U  펫을부탁해 유튜브 >



2 0

24시간 전화


24시간 카톡


24시간 톡톡


지점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