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배변훈련, 한방에 해결!

도그마루
조회수 7676


가정에서 강아지를 키우기 위해서

가장 먼저 진행하는 훈련이 있는데요!

함께 살아가기 위해 기본적으로 지켜줘야 하는 훈련이기도 하고

자신의 영역임을 표시하기 위한 강아지들의 본능을 제어하는 훈련이기도 한 이 훈련은 바로 “배변 훈련”입니다!


강아지의 배변 훈련은 사랑스러운 강아지들이

가족들과 오랜 시간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필수로 진행되어야 할 훈련인데요.

배변 훈련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스트레스 받지 않고 잘 습득할 수 있을까요?


강아지 배변훈련 시기는 강아지 생후 3~4개월 정도에 진행해주는 게 가장 좋은데요.

그쯤 강아지들이 인지능력이 생기기 때문에

배변훈련을 진행하기에 가장 적절한 시기이기 때문이에요.


보통 3개월쯤 진행해주면 좋지만 이 시기를 놓쳤다고 해서 포기하거나 걱정하시지 말고

인내심과 함께 반복훈련을 진행해주면 배변 훈련이 진행되지 않은 성견이라 할지라도

완벽하게 훈련을 습득할 수 있답니다!


강아지들의 배변 훈련은 크게 두 방법이 있는데요.

물론 도그마루에서 알려주는 방법 외에도 다른 방법이 있지만,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방법이기도 쉽고

가정에서도 진행하기 좋은 방법이랍니다.



첫 번째 방법은 울타리를 이용한 배변 훈련 방법인데요.

거의 기초로 시작되는 방법 중 하나이며

동물 병원에서도 울타리를 이용한 이 훈련법을 제일 많이 알려드린답니다.

울타리 배변훈련방법이란, 울타리를 강아지 집과 밥그릇 그리고

배변판에 딱 맞춰서 울타리를 두르고 그 안에서만 활동하게 하는 방법인데요.


강아지 습성이 자신이 사용하는 안락한 공간이나

밥그릇에서는 절대 배변을 하지 않아서 이 방법을 사용한다고 해요

하지만 이 방법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일단 자신의 휴식 공간과 밥그릇이 인지가 되어 있어야 하겠죠?


인지가 된 후 이 방법을 진행하게 되면 배변을 볼 공간이 배변판 뿐이기 때문에

배변판에 배변을 하게 되는데 그럴 때마다 칭찬과 간식으로

반복적으로 훈련을 시켜주면 아이들은 이제 자신이 배변을 어디에 해야 하는 지 인식할 수 있게 돼서

울타리를 치워도 배변을 지정된 자리에 잘 하게 된답니다.


하지만 완벽히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울타리를 치우게 된다면 갑작스럽게 넓어진 활동 반경에

아무곳에나 배변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잘 훈련이 되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울타리를 조금씩 넓혀 가며

인식이 잘 되었는지 확인 한 후에 완벽히 울타리를 거둬야 한답니다!



두 번째 방법은 반려견이 집안에 배변을 했을 때

휴지로 소변 혹은 대변을 묻힌 후

반려견이 보는 앞에서 배변판 위로 가져다 두는 방법인데요.

여기서 주의해야 할 점은 꼭 강아지가 보는 앞에서 배변을 옮겨야 한다는 점이에요.


앞서 말씀 드린 울타리처럼

배변판을 인식하고 그곳이 배변을 처리하는 곳임을 인식 시키는 방법인데요.

강아지들이 실수로 소변이나 대변을 처리한 장소는 말끔히 치우고 냄새까지 제거한 후에

배변판에서만 배변 냄새가 나도록 해야 아이들이 인지를 하고

배변을 배변패드에 진행하게 된답니다.


울타리 방법보다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리겠지만 조금 더 확실히 아이들이 인지 할 수 있겠죠?



이렇게 배변 훈련을 진행해서

아이가 완벽히 배변판을 인지한 줄 알았는데

배변 훈련 이후에 실수를 하는 경우도 종종 있겠죠?


그런 경우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요!

일단 사람이 그러하듯 아이들 역시 지저분한 공간이나 완벽하게 오픈 된 공간에서는

볼일 보는 것을 꺼려하기 때문에 지저분해진 배변판은 바로바로 치워주고

깨끗한 환경을 유지해줘야 한답니다.


또한 아이들이 배변판을 배변을 보는 것으로만

인식을 해야 하기 때문에 배변판에서 볼일을 보았다고 해서

그 위에서 간식을 준다거나 아이를 배변판으로 유도하기 위해

장난감을 올려두는 행위는 아이들의 인지를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모든 훈련이 그렇겠지만 배변 훈련 역시 한 순간에 쉽게 이루어지는 훈련이 아니랍니다.

사람처럼 말을 배우고, 알아듣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에

더 많은 시간과 배려가 필요한 생명체라서 견주의 인내심과 꾸준함이 필요해요.


반려견 함께 살아가기 위해서는 견주의 희생과 배려가 필요하지만

훈련을 진행할 때는 단호하게 진행해줘야

더 오래 행복하고 알콩달콩 살아갈 수 있다는 사실 잊지 마시고

힘들어서 미뤄뒀던 배변훈련 스트레스 받지 말고 조금씩 천천히 진행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vRzkMWZ61Vs  EBSDocumentary (EBS 다큐) 유튜브>


5 0

24시간 전화


24시간 카톡


24시간 톡톡


지점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