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묘가정을 꿈꾸신다면, 이 글 지나치지 마세요!

도그마루
조회수 4295



과거 반려동물을 떠올리면 가장 먼저 강아지가 떠올렸던 반면

요즘은 고양이의 매력에 푹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시는 분들이 참 많은데요

이른바 '집사'를 자청하시는 분들이 늘어나면서

고양이의 시크한 매력이 널리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여러마리의 고양이를 키우는 '다묘가정' 역시 늘어나고 있는데요.

사랑스럽다는 이유로 혹은 혼자는 외로울까봐 등등

다양한 이유로 여러마리의 고양이를 키우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다묘가정의 주의해야 할 점을 알고 계신분들은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다묘가정을 꿈꾸시는 분들이라면 꼭 알아야 할 주의사항을 함께 알아볼까 합니다 :D



고양이는 원래 무리생활을 하는 동물이 아니고

홀로 생활하는 것을 즐기는 동물이기 때문에

억지로 친구 혹은 가족을 만들어주는 것은

자기만의 영역에서 자유롭게 생활하던 아이에게 

오히려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사람도 모두 성격이 다르듯 고양이들도 성격이 달라

기존에 키우고 있던 고양이의 성격을 잘 파악해서

뒤에 들어올 아이를 입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개체를 늘리는 것은 금전적인 부분에서도 꽤 많은 부담이 생기고

두 마리 이상의 고양이가 함께 생활하면서 생각보다

다양한 문제가 생길 수 있어, 보다 신중해야 하는데요.


다묘가정을 진행할 때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요?



새로운 고양이가 왔다면 갑자기 풀어주어서 한 공간에서 서로 두는 게 아니라

1~2주 정도의 시간을 가지고 서로가 서로에게 적응할 수 있는 기간을 두는 게 중요하답니다.

합사는 짧게는 1~2주, 길게는 몇 달 이상이 걸릴 정도로 아이들에겐 중요한 시간인데요.

급한 마음에 서둘러 합사를 진행했다가는 서로 적대감이 생겨

다시 성공하기 힘들기 때문에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진행해주는 게 좋습니다.


이후 합사가 성공되었다면 서로 영역 표시를 할 수 있는 스크래처를 설치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화장실의 개수는 충분히, 모래는 모두 같은 종류로 사용해주면 아이들의 스트레스는 조금 완화됩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묘가정에서는 아이틀의 퇴로 확보인데요.

만약 싸움이 일어나더라도 캣타워 위, 미끄럼틀, 소파 아래 등 물러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주어야 합니다.

퇴로를 확보함으로써 맞붙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최소화 시킨다면 아이들끼리 스트레스가 조금 완화될 수 있어요.


이러한 것들이 모두 준비가 되었다면 집사분들께서 꼭 기억하셔야 할 것이 있는데요.

고양이는 단독 생활을 하기 때문에 사회성이 없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아이들에게도 서열이 존재하고, 복잡한 계급 구조가 있습니다.

따라서, 기존에 있던 고양이에게 서열이 흔들리는 불안감을 주지 않아야 하는데요.

새로운 고양이에게 보호자의 시선이나 행동이 빼앗긴다면

이것을 보호자의 애정을 빼앗겼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위치가 흔들린다고 생각하게 되어 둘째를 공격하는 일이 다반사라고 해요.

그렇기 때문에 꼭 기억해두셔야 한답니다!



너무 사랑스럽기 때문에 또 한 마리의 입양을 진행하는 것을 나무랄 수 없지만

충분한 준비가 되어있지 않은 상태에서 둘째, 셋째를 데리고 온다면

기존의 아이에게도 둘째, 셋째 아이들에게도 극도의 스트레스를 줄 수 있습니다.

아이들도 사람과 같이 새로운 사람과의 동침이 불편하기에

집사의 현명한 선택이 중요하겠죠? 


철저히 고양이의 시선을 기준으로 해서 진행해야 하는

다묘가정의 시작, 그 첫 발걸음이 엉키지 않도록

도그마루에서 충분한 상담을 진행하시고 합사를 해보면 어떨까요?





8 0

24시간 전화


24시간 카톡


24시간 톡톡


지점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