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주의 꾸준한 관심이 필요한 질병 '강아지 당뇨' 알아보기

도그마루
조회수 3891


췌장에서 생산되는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혈당 수치가 증가하면 생기는 당뇨

'당뇨' 자체보다는 그 합병증이 무서워 철저한 관리를 필요로하는데요.

사람들에게도 주의해야하고, 평생의 관리를 필요하는 이 질병

우리 반려견에게도 생길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강아지 당뇨 역시 췌장에서 인슐린 분비 기능에 문제가 생겨 발생하는 대사 질환이라고 보시면 되는데, 

쉽게 말해 혈당치증가에 반응하여 증가 분비가 되는 인슐린의 양이 부족하거나

 제대로 반응을 하지 못해서 생기는 신진대사에 의한 이상 현상이라고 할 수 있어요.

사람과 동일한 병으로 볼 수 있겠죠?

그렇다면 이러한 강아지 당뇨는 왜 생기는걸까요?

당뇨의 원인으로는 유전적인 원인이 있고

혹은 감염이나 췌장염에 의한 췌장의 손상 그리고 비만과 호르몬 질환으로

2차 발생이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강아지 당뇨 증상은 식욕과 소변양 증가, 무기력함 그리고 체중이 줄어드는 것이 가장 대표적인 증상인데요.

혈당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먹는 것을 통해 당을 공급받기 때문에

끊임없이 배고파하며 먹는 모습을 보이지만, 그에 반해 살이 찌지 않는 모습을 보이게 되는데 

이런 경우에는 꼭! 병원에 가셔서 혈액, 소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답니다.

강아지 당뇨가 만약 제대로 관리 되지 않는다면

당뇨병성 케톤산증 그리고 고혈당성 고삼투압 등이 진행되게 되는데

심각하면 생명까지 잃을 수 있는 무서운 병이랍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과 마찬가지로 당뇨 치료는 주기적으로 인슐린을 주사하는 방법으로 치료하고, 

다른 치료까지 병행해야 해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 수 밖에 없답니다.

매일 아침 소변을 모아 포도당 수치를 재고

필요한 인슐린의 양을 계산하여 정확한 양을 주사하고

체중 조절, 중성화 수술, 약물 치료, 특수 식단, 운동량 증가 등 병원에서 처방하는 주사와 함께 병행한다면 

강아지 당뇨 견주와 함께 건강히 이겨낼 수도 있으니 절대 

포기해서는 안된답니다!


당뇨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정상적인 포도당 수치를 유지하는 일이기 때문에

적절한 식단을 통해서 체중 관리를 하며

포도당의 흡수를 도와야 하고 섬유질과 탄수화물, 단백질과 같은

영양소가 골고루 섞인 음식을 급여해야 하며, 

정해진 횟수의 식이 급여가 큰 도움이 된다고 하니 규칙적인 습관을 만들어주어야겠죠?

강아지 당뇨는 반려인의 관심과 사랑,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병이랍니다.

반려인의 사랑이 없다면 스스로 관리하기 힘든 병이기에

운동과 식단조절 그리고 주사까지 하나부터 열까지

견주의 손이 닿아야 하는 병이지만, 큰 관심을 준다면

반려견들도 그에 힘입어 금방 극복해낼 수 있으니

강아지 당뇨 미리 예방하고, 합병증을 막아내서

오랜 시간 반려견과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상 반려견을 키우는 견주라면 꼭 알아야 하는 병

강아지 당뇨에 관한 이야기를 끝내며 오늘도 여러분께 유용한 정보가 되었길 바랍니다.

오늘도 내일도 더욱 행복한 반려견과의 생활이 될 수 있도록

도그마루가 더 건강한 반려 동물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D



3 0

24시간 전화


24시간 카톡


24시간 톡톡


지점위치